새 날

조회 280 | 2018-02-01 09:40
http://www.momtoday.co.kr/board/54515

★ 새 날 ★

가끔은 생각이 나서
가끔 그 말이 듣고도 싶다

어려서 아프거나
어려서 담장 바깥의 일들로
데이기라도 한 날이면
들었던 말

자고 일어나면 괜찮아질 거야

어머니이거나 아버지이거나 누이들이기도 했다
누운 채로 생각이 스며
자꾸 허리가 휜다는 사실을 들킨 밤에도
얼른 자, 얼른 자

그 바람에 더 잠 못 이루는 밤에도
좁은 별들이 내 눈을 덮으며 중얼거렸다
얼른 자, 얼른 자

그 밤, 가끔은 호수가 사라지기도 하였다
터져 펄럭이던 살들을 꿰맨 것인지
금이 갈 것처럼 팽팽한 하늘이기도 하였다

섬광이거나 무릇 근심이거나
떨어지면 받칠 접시를 옆에 두고
지금은 헛되이 눕기도 한다
새 한 마리처럼 새 한 마리처럼
이런 환청이 내려앉기도 한다

자고 일어나면 개벽을 할 거야

개벽한다는 말이 혀처럼 귀를 핥으니
더 잠들 수 없는 밤
조금 울기 위해
잠시만 전깃불을 끄기도 한다

-이병률-


▣▣ 읽어도 읽어도 참 좋은글 5선 ▣▣

★ 바로 지금 하라
-> http://bit.ly/2mc2zAW

★ 너 있는 그대로 아름다우니
-> http://bit.ly/2m5ue5X

★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 http://bit.ly/2maNNuk

★ 어떤 행복
-> http://bit.ly/2mdw8Cf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사람
-> http://bit.ly/2m6PzM5

---------------------------------------
♠ 책좋은글 앱으로도 만날 수 있어요!
-> https://goo.gl/ZuyJGQ
---------------------------------------

 



#좋은글 #좋은글귀 #명언 #짧고좋은글귀 #힘이되는글귀 #좋은글모음 #인생명언 #짧은명언 #책좋은글

이전.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