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04:55
미루워놨던 아는 언니집 방문과 처리할 일들...
정신없이 처리하고 서준이 데려오니 벌써 하루가 지나가네~
여유롭게 살고픈데 생각보다 바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