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마저도 칭찬해야 한다

조회 290 | 2018-02-09 17:24
http://www.momtoday.co.kr/board/54582




다산 정약용이 낙향해 친지들과 정자에 모여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사람이 한탄스러운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아무개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권세와 명예를 거머쥐었으니,
분통 터질 일 아닌가."

그러자 정약용이 그에게 말했습니다.
"사람은 함부로 품평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얼마 지나자 또 다른 이가 혀를 끌끌 차며 말을 이었습니다.
"저 말은 짐도 지지 못하면서 풀과 콩만 축내는구나."

그 말을 들은 정약용은 그에게도 말했습니다.
"짐승에게도 품평해선 안 됩니다."

그러자 함께 있던 사람들이 정약용에게 핀잔을 주며 말했습니다.
"자네와 함께 있을 때는 입을 꿰매고 혀를 묶어야겠네."

그의 말에 정약용은 껄껄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종일토록 품평해도 화낼 줄 모르는 것이 바로 이 바위들입니다.
그러니 입을 묶어둘 필요는 없지요."

그 말을 들은 한 사람이 정약용에게 물었습니다.
"바위는 화낼 줄 모르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서
자유롭게 품평할 수 있는 것이오?"

그러자 정약용은 다시 대답했습니다.
"저는 저 바위를 보면서 칭찬만 하였습니다.
언제 모욕을 주거나 불손하게 말한 적이 있었습니까."

다산 정약용은 이 말로 참된 품평은 칭찬에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이 일화로 이 정자는 '바위마저도 칭찬해야 한다'는 의미의
품석정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정약용은 이후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남을 품평하는 것은 참으로 쓸모없는 일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남을 평가하느라
많은 시간을 허비하고 있으니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모이기만 하면 남을 험담하기 바쁜 사람들이 있습니다.
두세 사람이 모여 순식간에 한 사람을
몹쓸 사람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험담은 참으로 쓸모없는 일이며, 위험한 일입니다.
험담은 일차적으로는 다른 사람의 마음에 비수를 꽂지만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와 꽂히게 되어 있습니다.
남과 자신을 다치게 하는 험담으로 시간을 보내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남의 험담을 하면, 곧 당신의 험담이 돌아오는 줄 알아라.
- 헤시오도스 -

이전.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