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동기부여

조회 347 | 2018-04-09 15:37
http://www.momtoday.co.kr/board/55042

     




초등, 중, 고등학교는 물론 대학교까지 같이 다닌 친구가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저는 원하는 회사에 취업할 수 있었는데
그 친구는 이력서를 내는 곳마다 떨어졌습니다.

그렇게 친구는 취업 준비 생활이 조금 길어진다 싶더니
몇 년이 지나도 이 친구가 취업하지
않으려는 것이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주변 사람들이 아무리 걱정과 조언을 해도
'적성에 맞는 일을 찾고 있어',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어'라고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만 늘어났습니다.

급기야 친구의 부모님도 포기하고 방치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전히 그 친구가 걱정되어 만날 때마다
'취직해, 취직해'라고 잔소리를 할 때가 많았습니다.

그런 어느 날 저는 회사에서 상사의 잘못을 뒤집어쓰고
경위서에 감봉까지 억울하게 당했던 날이었습니다.
너무 힘들었던 그 날 그 친구를 만났고
그만 이렇게 말해 버렸습니다.

"회사 생활 왜 하는지 모르겠다.
네 팔자가 나보다 백번 낫네."

친구는 당황한 눈으로 저를 바라봤지만
저는 계속 말했습니다.

"너 그냥 평생 그러고 살아라.
차라리 네가 정말 부럽다."

그런데 한 달 후,
친구가?한 중소기업에 취직해서 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갑자기 왜 심정이 변했는지 궁금해서 물어보니
친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나한테 잔소리하던 너마저 포기하는 것을 보고,
나는 정말 끝장이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까 정말 무서웠어.
그래서 최선을 다해서 다시 도전하게 되었어."



지금 나에게 필요한 동기 부여는 무엇인가요?
채찍질하고 강제하고 억압하면
지금 당장 당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지는 몰라도
오래가지 못하고 결국 사그라집니다.
결국,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 최상의?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새는 자신의 날개로 날고 있다.
사람도 자신의 날개로 날아야 한다.
- 에르네스트 르낭 -

 

이전.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