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지 않으세요?

조회 151 | 2018-06-14 16:45
http://www.momtoday.co.kr/board/55441

       




저는 시각장애 1급으로 앞을 전혀 보지 못합니다.
그래도 사는 데는 큰 문제 없이 살고 있습니다.
나름 취미도 즐기면서 잘살고 있습니다.

제 취미는 정원을 가꾸는 것입니다.
당연히 비장애인들보다 느리고 엉성하고 힘듭니다.
제가 그렇게 엉금엉금 정원을 손질하는 모습을 보고
다른 사람들은 이렇게 질문합니다.

"힘들지 않으세요?"

사실 그 질문에는 여러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그중에는 앞을 보지도 못하면서 정원을 가꾸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냐는 의미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제가 더 묻고 싶습니다.
촉촉한 꽃잎 하나하나를 손끝으로 느껴보신 적 있으신가요?
잎이 무성한 싸리나무 울타리를 한 아름 끌어안았을 때
팔과 가슴에 어떤 느낌이 오는지 아시나요?
제비꽃과 개나리의 꽃향기를 동시에 맡으면
어떤 향기가 나는지 아시나요?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제가 가꾼 정원을 지나치며
감탄하고, 즐거워하고, 기뻐하면서
힘든 이 세상에서 잠시 한숨 돌리는 목소리를 듣는 것은
저만 느낄 수 있는 행복입니다.



고통과 역경이라 생각했던 것이
어쩌면 나를 위한 축복인지도 모릅니다.
보지 못하면 정원을 즐길 수 없다는 편견이
바로 그 축복을 보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미처 모르고 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수많은 것들을
하나하나 찾아가는 것이 나와 세상을 위한
참된 삶의 모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자신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방법은
긍정적인 행동을 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생각한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한다.
- 폴 발레리 -

 

이전.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