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의 아빠입니다

조회 274 | 2018-05-12 13:37
http://www.momtoday.co.kr/board/55248

      




사랑만 있다면 어떤 것도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결혼을 했지만, 아내보다 제가 부족한 것이 많았던 거 같습니다.
더욱이 경제적인 상황도 어렵다 보니 결국 아내와 이혼하고
지금은 아이 2명을 혼자서 기르고 있습니다.

제 직업은 대리운전기사입니다.
밤새 취한 손님들을 상대하고 파김치가 되어 집에 들어오면
잠든 아이들을 깨워 씻기고, 옷 입히고,
아침을 먹이고, 학교에 보냅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학교에 가면 설거지하고, 청소하고,
빨래를 정리하고, 점심도 먹지 않고 눈을 붙입니다.
한숨이라도 더 자는 것이 절실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는 시간이면 저녁준비를 하고,
식사가 끝나면 숙제를 봐주고 최대한 일찍 재웁니다.
이제 다시 일하러 나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어두운 밤이 되면 일을 시작하고, 이른 새벽 동트기 전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오는 것이 반복되는 저의 일상이지만,
엄마 없는 아이들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하려고
남들보다 정말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 40대 초반이라 가끔은 친구도 만나고 싶고,
세상 속에 잠시 나를 던져버리고 싶을 때도 있지만,
저는 2명의 자녀가 있는 가장이며 아빠이기에
그 모든 것이 어쩌면 사치일 뿐입니다.

저만 바라보고 아빠가 있어 행복하다는 아이들에게
정말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겠습니다.
지금도 옆에서 곤히 잠자고 있는 아이들 얼굴을
볼 때마다 다시 힘을 내어 봅니다.



살면서 힘든 상황도 큰 어려움도 겪는 게 인생입니다.
그리고 그걸 참고 이겨낼 수 있는 가장 큰 힘은
주변에 따뜻한 말 한마디가 될 수 있습니다.

따뜻한 말 캠페인을 통해 아버지에게 힘이 되어주세요.
여러분의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따뜻한 말'을
댓글로 남겨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그레스 -

 

이전.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