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솝우화

조회 187 | 2018-07-13 07:53
http://www.momtoday.co.kr/board/55589
이솝우화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예전에 사이좋은 네 마리 황소가 있었습니다.
어딜 가든지 함께 다니고 좋은 풀밭을 만나면
절대로 먼저 나서지 않고 함께 사이좋게 풀을 뜯고,
위험한 일이 생기면 힘을 모아 함께
헤쳐나갔습니다.

그런 황소들을 잡아먹기 위해 노리는 사자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아무리 백수의 왕 사자라 할지라도
네 마리의 황소를 동시에 상대하는 것은
무리였습니다.

황소를 잡아먹을 궁리를 하던 사자는
풀을 뜯다가 다른 세 마리에게서
조금 뒤처진 황소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갔습니다.
놀란 한 마리 황소가 친구들에게 뛰어가려는 데
사자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다른 황소들이 그러는데 너 혼자만 풀을
너무 많이 먹는다고 흉을 보더라."

그렇게 사자는 다른 황소들에게도
거짓말로 모함하기 시작했습니다.

"다른 황소들이 그러는데 네가 덩치가
가장 작고 힘이 약해서 별로 쓸모가 없데."

"진짜 맛있는 풀이 나는 언덕을
너한테만 알려주지 않는다더라."

"네 뿔이 너무 못생겨서 보기 싫데."

계속되는 사자의 거짓말에 사이가 틀어진 황소들은
서로를 불신하고 미워하게 되어 뿔뿔이 흩어졌고
결국 차례대로 사자에게 잡아먹혔습니다.



서로에게 단단한 신뢰를 만들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불신이 심어지기는 너무나 쉽고 빠릅니다.

작은 균열이 탑을 무너뜨립니다.
당신이 아끼는 사람과의 사랑과 우정을
계속 소중히 하고 싶다면 그 균열을
조심하셔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신뢰는 유리 거울 같은 것이다.
한 번 금이 가면 원래대로 하나가 될 수는 없다.
– 헨리 F. 아미엘 –

이전.다음글